6월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을 첫 운영한다
[영등포구 소비자저널=김유신 기자] 서울시는 2016년 8월 29일(경술국치일), 남산 통감관저터에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를 조성한 데 이어, 오는 6월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을 첫 운영한다.
 전국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 하기 위한 추모공간으로 조성된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26가길 6)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이름과 함께 할머니들의  증언을 시기별로 새기고, 故김순덕 할머니의 작품 ‘끌려감’ 이 함께  새겨져 할머니들의 아픈 역사를 더욱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에서 진행되는 ‘문화해설 프로그램’은 위안부 제도에 대한 역사와 일본 제국주의의 역사, 그리고 기억의 터 주변 인권 탄압의 현장을 보여주며 인권과 역사교육이 함께 이뤄질 계획이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역사에 대한 현장교육이 부재하다는 점에서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은 교육적으로 그 의미가 크다.
▲사진=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 영등포구 소비자저널
기억의 터는 한일강제합병조약이 체결된 통감관저터에 조성되어     ‘통감관저터 표지석’과 ‘거꾸로 세운 동상’이 역사적 의미를 더하고  있으며, 기억의 터 주변에 옛 중앙정보부와 대공수사국이 있어 인권  탄압 현장을 통해 인권교육도 함께 이뤄진다.
또한, 그동안 대중에게 그저 ‘위안부’ 피해 할머니로만 인식되어 있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제도와 ‘위안부’ 피해 여성의 생애사를 함께 소개해 줄 예정이다. 피해자로서 50여 년 동안 침묵을 강요받았으나 세상의 편견에 앞에서 피해 사실을 용감하게 알리게 된 결정적 계기, 이후 펼쳐지고 있는 수요집회 등 인권운동가로서의 삶도 소개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1팀당 최대 20명으로 운영하며, 단체인 경우 전화접수로 별도 예약이 가능하다. 「위안부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 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한편,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시민 홍보대사인 <기억하는 사람들>을 6월 30일까지 모집한다. <기억하는 사람들>은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된 숫자 239명으로 구성되며, 위안부 문제가 단지 피해자의 문제가 아니라 나 자신, 우리 모두의 역사임을 인식하고 이를 알리고 해결에 함께 나서겠다는 시민들로 구성할 계획이다